IT·통신·게임

‘삼성 갤럭시S10 후속작’의 실제 사진이 전세계 최초로 유출됐다

기사 본문

  • • 렌더링 아닌 ‘실물’ 유출은 처음
  • • 엣지곡선 전보다 평평해져 눈길
 갤럭시S20 / XDA 디벨로퍼스

차기 갤럭시S 시리즈의 이름이 '갤럭시S11' 대신 '갤럭시S20'로 바뀐다는 소문이 사실로 밝혀졌다. 개발자 커뮤니티 XDA 디벨로퍼스는 12일(현지시간) 갤럭시S20을 촬영한 실물 사진을 유출했다. 렌더링이 아닌 실물 사진이 유출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공개된 모델은 갤럭시S20+ 5G다. '기밀'이라는 스티커가 부착돼 있는 까닭에 내부 직원 등 극히 일부에게만 배포된 제품으로 추측된다.

후면 이미지에서 가장 눈에 띄는 것은 카메라 디자인이다. 총 4 개의 카메라, 플래시의 모양을 볼 수 있습니다. 휴대전화 오른쪽에는 볼륨 및 전원 버튼이 있다. 이전 S10 시리즈와 달리 빅스비(Bixby) 버튼은 없다.

디스플레이 전면도 인상적이다. 상단 가운데에 전면 카메라가 탑재된 홀 디스플레이로 갤럭시노트10과 디자인이 유사하다. 주목할 만한 점은 엣지로 불리는 측면의 곡선이 이전보다 평평해졌다는 점이다. 이 때문에 갤럭시S10보다 평평한 느낌을 준다.

한편 외신은 삼성전자가 크기별로 갤럭시S20, 갤럭시S20+, 갤럭시S20 울트라 등 다양한 갤럭시S20 모델을 출시할 것으로 내다봤다.

갤럭시S20 / XDA 디벨로퍼스

채석원 기자 jdtimes@wikitree.co.kr

우측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