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무려...” 2020 수능 성적 미리 본 수험생들 생각보다 많았다

    • • 논란 커지자 2일 한국교육과정평가원이 발표한 내용
    • • 수능 성적, 예정했던 12월 4일 오전 9시 제공하기로
    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뉴스1

    2020학년도 수능 성적 발표를 이틀 앞두고 한국교육과정평가원 홈페이지에서 '생각보다 많은' 응시생들이 성적을 미리 확인하는 일이 벌어졌다. 이들 응시생이 조회한 성적은 올해 본 수능 성적이 맞는 것으로 확인됐다.

    2일 한국교육과정평가원은 "수험생과 학부모들께 혼란을 야기해 심려를 끼친 점 깊이 사과드린다"며 "수능 성적은 당초 예정대로 4일 오전 9시에 제공하겠다"고 밝혔다.

    2일 한국교육과정평가원과 교육부에 따르면 전날(1일) 오후 9시 56분부터 이날 오전 1시 32분까지 3시간 36분 사이에 수능 응시생 총 312명이 수능 성적증명서 발급 서비스에 접속해 본인 성적을 사전 조회하고 출력했다.

    성적 공개 예정일을 앞두고 사전 모의 테스트를 하는 과정에서 수능 성적증명서 발급 서비스와 올해 수능 성적 데이터가 연결돼 있었는데 일부 응시생이 이런 사실을 발견해 올해 성적을 조회한 것으로 드러났다.


    이번 사건은 지난 1일 밤 수험생 커뮤니티에 한 응시생이 수능 성적표를 미리 발급받았다고 인증하면서 촉발됐다. 

    한국교육과정평가원은 "학생 312명은 이 서비스에 공인인증서로 본인을 인증한 다음 '소스 코드' 취약점을 이용해 연도 값을 '2020'으로 변경했다"며 "졸업생(재수생)에 한해 가능했으며 다른 사람의 성적은 볼 수 없는 구조"라고 밝혔다.
     
    한국교육과정평가원은 문제의 상황을 인지하고 2일 오전 1시 33분 관련 서비스를 차단했다. 수능 응시생들 사이에서 형평성에 맞게 전체 성적을 조기에 공개하라는 요구가 일부 있었으나 받아들여지지 않았다.

    한국교육과정평가원은 수능 성적을 예정했던 4일 오전 9시에 제공하겠다고 밝혔다. 

    한국교육과정평가원은 성적을 사전에 조회한 312명에 대해서도 성적을 예정대로 제공하겠다고 밝혔다. 사전 조회한 312명이나 사전 조회 방법을 인터넷에 유포한 응시생에 대한 법적 대응은 법률 자문 등을 거쳐 검토할 예정인 것으로 전해졌다.  

    이하 네이버 카페 '포만한 수학 연구소'

     

    손기영 기자 mywank@wikitree.co.kr

우측 영역

우측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

SPONSORED

우측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