항공·물류

“진에어, 국토부 제제로 LCC 선두권과의 격차가 더 벌어질 것”

기사 본문

  • • 3분기 영업이익 -131억원으로 시장 기대치 하회
  • • 자체적으로 뾰족한 수를 찾기 어려운 상황

 

신한금융투자는 18일 진에어에 대해 현재의 펀더멘털로는 내년 순이익 흑자전환이 어려울 것이라고 전했다.

박광래 신한금융투자 연구원은 “국토교통부 제재 해소를 가정해 2020년 두 대의 기재 순증을 가정해도 현재의 훼손된 펀더멘털로는 순이익 흑자전환이 어려울 전망”이라며 “올해 내 제재 해소가 발표되지 않을 경우 1, 2위 업체와의 격차는 더 벌어질 것으로 예상된다”고 밝혔다.

박광래 연구원은 “진에어의 3분기 매출액은 전년 동기대비 18.7% 줄어든 2235억원, 영업이익은 적자 전환해 131억원 손실을 기록했다”며 “이는 시장 기대치(매출액 2384억원·영업이익 –96억원)를 밑도는 수준”이라고 지적했다.

박 연구원은 “지방 공항발 노선 비중이 적어 경쟁사 대비 상대적으로 양호한 영업이익률을 기록할 수도 있지 않겠냐는 시장의 기대가 있었다”며 “그러나, 국토부 제재 지속에 따른 고정비 증가 영향이 더 크게 작용하며 저비용항공사(LCC) 상위 3개사 중 가장 낮은 영업이익률을 기록했다”고 설명했다.

그는 “세부적으로 CASK(국제선 공급 대비 비용)는 +2.3%, 연료유류비를 제외힌 CASK는 +4.9%, LASK(국제선 공급 대비 인건비)는 10.4% 상승했다”며 “일본 노선의 부진은 어느 정도 예견됐지만 동남아 노선 매출도 전년 동기대비 5.7% 감소하며 실적 부진을 키웠다”고 분석했다. 

그는 “3분기 실적에서 드러났듯 회사의 비용 효율성도 경쟁사보다 낮아졌고 외형 성장을 지속하고 있는 티웨이항공에게 국제선 LCC 점유율 2위 자리를 내주고 말았다”며 “지난달 전국 공항 기준 국제선 여객 점유율은 진에어 4.3%, 티웨이항공 4.9%로 집계됐다”고 언급했다.

그는 “자체적으로 뾰족한 수를 찾기 어려운 상황에서 국토부 제재 해소 또는 LCC 시장 내 인수합병(M&A)을 통한 수급 개선을 기대할 수밖에 없다”고 내다봤다.

장원수 기자 jang7445@wikitree.co.kr

우측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