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충북 영양교사 동아리, GAP 학습조직 발표대회 대상·최우수상 수상

    • • 충북 영양교사 학습동아리가 `농산물우수관리제도(GAP) 자발적 학습조직 발표대회’에서 대상과 최우수상을 휩쓸
    대상을 수상한 GAP와 함께 고(古)조리서 속으로’팀 / 충북도교육청

    충북 영양교사 학습동아리가 '농산물우수관리제도(GAP) 자발적 학습조직 발표대회’에서 대상과 최우수상을 휩쓸었다.

    충북도교육청에 따르면 지난 19일 대전인터시티호텔에서 열린 농림축산식품부 ‘2019. 3기 전국 영양교사·영양사 농산물우수관리제도(GAP) 자발적 학습조직 발표대회’에서 청주 새터초 등 8개교, 8명의 영양교사들로 구성된 ‘GAP와 함께 고(古)조리서 속으로’팀이 농림축산식품부 장관상인 대상을, 충북공고 등 4개교, 4명의 영양교사들로 구성된 ‘TMI of GAP’팀이 최우수상을 수상했다.

    이번 대회는 참여를 희망한 전국 영양교사·영양사들이 자발적으로 학습동아리를 운영해 농산물우수관리(GAP) 제도에 대해 약 5개월 동안 연구하고 운영한 성과를 발표하고 성과가 우수한 
    조직에게 시상됐다.

    대상을 수상한 ‘GAP와 함께 고(古)조리서 속으로’팀은 옛날 조상들이 먹던 음식을 GAP(농산물우수관리)로 관리된 우수 식자재를 활용해 만들어 전통음식으로 학교식단에 적용한 점이 높게 평가받았다.

    특히 이 팀은 ‘GAP와 고(古)조리서 식단 체험의 날’을 릴레이로 진행하면서 ‘임원경제지’의 보리밥과 ‘시의전서’의 수구레국 등 여러 옛날 조리서에서 소개된 조리법을 바탕으로 조리한 
    음식을 학생들에게 급식으로 제공했다.

    또 그동안 제작한 많은 교육자료와 옛날 조리서 등을 함께 전시하는 등 학생, 교직원, 학부모들에게 믿을 수 있는 학교급식 홍보와 충북 학교급식이 전국에서도 최고임을 증명해 보였다.  

    최우수상을 받은 ‘TMI of GAP’팀은 고등학생들에게 동아리 수업·실습을 통하여 교육을 실시했고, 영양소식지 등을 만들어 가정통신문을 발송하고 인스타그램을 생성하여 다양한 GAP교육을 실시하여 최우수상을 수상했다.

    ‘GAP와 함께 고조리서 속으로’팀장 강은정 영양교사는 “앞으로도 옛날 조리서 속에 담겨있는 옛 음식을 학교급식 식단으로 개발하고, GAP을 활용하여 우리 전통음식 소개, 우리 농산물에 대한 
    가치와 자긍심을 고취시키는 교육에 힘쓰겠으며, 안전하고 우수한 GAP식재료를 급식에 적용하고 타교과와 연계한 GAP 융합수업 진행을 하고 싶다.”고 밝혔다.

    이정원 기자 myglorybox@wikitree.co.kr

우측 영역

우측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

SPONSORED

우측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