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비공개 계정에…” 홍석천이 본 설리 빈소에서 아이유 모습

    • • 홍석천 “아이유, 설리 빈소에 일찍 나타나 끝까지 지켰다”
    • • 홍석천 “설리, SNS 비공개 계정에서 의욕적인 모습 보여”
    방송인 홍석천 씨가 故 설리와 가수 아이유 우정에 대해 털어놨다.

    지난 21일 채널A '풍문으로 들었쇼'에서는 故 설리에 대한 이야기를 나눴다.

    이하 네이버TV, 채널A '풍문으로 들었쇼'

    홍석천 씨는 "방송 촬영 중에 설리 사망 소식을 듣고 충격을 받았다"며 "더 이상 촬영을 할 수가 없더라"고 심경을 토로했다.

    이어 "설리 빈소에 아이유가 일찍 달려와서 끝까지 자리를 지켰다"며 "(아이유가) 사람들과 설리에 대해 얘기도 나눴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좋은 친구를 두고 떠난 설리가 조금 원망스럽기도 했다"며 "힘들면 힘들다고 조금 더 티를 냈으면 어떨까. 남아있는 사람들이 힘들겠구나 싶었다"고 말했다.


    故 설리 SNS 비공개 계정도 언급했다. 홍석천 씨는 "설리가 SNS 비공개 계정에 작년까지만 해도 힘들어하는 글들을 올렸었다"며 "최근 들어서는 많이 좋아지고 밝아졌었다"고 털어놨다.

    이어 "JTBC2 '악플의 밤' 촬영이 끝나면 회식도 하고 얘기를 많이 했다"며 "설리가 선배들한테 많은 조언을 들었다. 굉장히 의욕적인 상태였는데 그래서 (지인들이) 더 충격을 받았다"고 덧붙였다.

    이하 채널A '풍문으로 들었쇼'





    구하나 기자 hn9@wikitree.co.kr

우측 영역

우측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

SPONSORED

우측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