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약·바이오

“GC 녹십자, 3분기는 예상치 부합하는 무난한 실적 보일 것으로 전망”

기사 본문

  • • 3분기 영업이익 301억원 시장 컨센서스 부합
  • • 내년 영업이익 586억원으로 견조한 성장세 유지할 것

신한금융투자는 18일 녹십자에 대해 3분기 호실적을 기록할 것이라고 전했다.

배기달 신한금융투자 연구원은 “녹십자의 3분기 매출액은 전년 동기대비 4.2% 늘어난 3671억원, 영업이익은 7.4% 증가한 301억원을 기록할 것으로 보인다”고 분석했다.

배기달 연구원은 “도입품목인 인슐린의 판권 반환 문제는 매출 감소를 초래했다”며 “이는 약 170억원의 매출 감소로 이어져 처방의약품 부문 매출은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12.1% 감소한 687억원에 그칠 것으로 보인다”라고 덧붙였다.

배 연구원은 “최대 사업부인 혈액제제 매출은 전년 동기대비 5.2% 증가한 793억원으로 추정된다”며 “백신제제 매출은 2.1% 오른 892억원일 것으로 예측된다”고 내다봤다.

그는 “내년 실적은 올해 감소했던 처방의약품과 수출 회복세로 인해 개선될 것으로 보인다”며 “내년 연간 매출은 올해 대비 5.4% 증가한 1조4147억원, 영업이익은 10.8% 늘어난 586억원이 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김성현 기자 shkim@wikitree.co.kr

우측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