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설리를 누구보다 지지하며 아꼈던 배우 김의성, 인스타그램에서…

    • • 그 어떤 설명도 없이 밤하늘 속 빛나는 별 담은 사진 게재
    • • 생전에 설리와 29살이라는 나이 차 뛰어넘는 친분 과시

    배우 김의성의 인스타그램에 올린 사진 한 장이 팬들을 가슴 먹먹하게 만들고 있다. 김의성은 설리가 세상을 떠난 다음날인 지난 15일 인스타그램에 그 어떤 글도 없이 밤하늘 속 빛나는 별을 담은 사진 한 장을 올렸다. 

    팬들은 설리의 죽음으로 인해 큰 충격을 받은 김의성이 설리를 추모하는 심경을 표출한 것으로 보고 있다. 실제로 팬들은 해당 게시물에 “좋은 나라에서 행복하길” “이 세상 모든 곳에 평화를 주시길” 등의 글을 올리며 설리를 추모하고 있다. 일부 팬은 “토닥토닥” 등의 글을 올리며 김의성을 위로하고 있다. 

    이처럼 팬들이 김의성을 위로까지 하고 있는 이유는 김의성이 설리와 예사롭지 않은 인연을 맺었기 때문이다. 두 사람은 29살이라는 나이 차를 뛰어넘는 친분을 과시해왔다.

    설리는 생전에 인스타그램에 글을 올려 김의성과 처음 만날 날 서로 친구를 맺기로 했다고 밝힌 바 있다. 친구인 까닭에 김의성을 ‘의성씨’라고 부르고, 김의성 역시 자신을 ‘설리씨’라고 부르기로 했다는 점도 밝혔다. 일부 팬들이 호칭 문제를 놓고 ‘딴지’를 걸자 설리는 “난 의성씨랑 처음 만난 날 친구하기로 해서 그때부터 호칭을 설리씨 의성씨로 정했다. 그리구 성민씨도 정근씨 해진씨 철민씨 성웅씨 원해씨 모두 우린 서로를 아끼는 동료이자 친구다. 내가 알아서하면 했지 발끈하기는”이라고 말했다.

    김의성은 설리가 작업해 올린 사진이 일부 팬 사이에서 논란을 일으키자 자신의 트위터에 "일일이 구차한 설명 따위 일체 달지 않고 계속 사진을 올리는 설리가 세상에서 제일 멋있다"라는 글을 올려 설리를 응원한 바 있다.

    김의성은 한 방송에 출연해서는 설리를 향한 비난을 비판하며 "상식과 멍청함의 차이다. 도덕적으로 문제가 있는 것도 아니고, 자신이 선택한 방법으로 스스로를 표현하는데 거기 쫓아가서 '감 놔라 배 놔라'하고 '인생 이렇게 살면 안 된다' 식의 충고질 하는 사람들이 있다"고 말했다.

    설리와 김의성. 두 사람은 29살이라는 나이 차를 뛰어넘는 우정을 과시했다. / 설리 인스타그램

    채석원 기자 jdtimes@wikitree.co.kr

우측 영역

우측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

SPONSORED

우측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