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블랙핑크, 지각 관련 기사 60여 개 쏟아져…“베컴도 대기”

    • • `블랙핑크`, 아디다스 행사장에 20분 지각…“베컴도 대기”
    • • 블랙핑크, 행사장 20분 지각에 취재진 보이콧 사태
    그룹 '블랙핑크(BLACKPINK)'가 행사장 지각 관련 기사가 60여 개가 쏟아졌다. 세계적인 축구스타 데이비드 베컴(David Beckham)도 기다렸다는 것이다.

    9일 오전 11시 30분 서울 영등포 타임스퀘어에서 글로벌 스포츠 브랜드 아디다스(ADIDAS) 70주년 기념 행사가 열렸다.

    행사 1부는 데이비드 베컴이 문을 열었다. 그는 이른 아침에도 불구 웃음을 잃지 않았다. 한국 이름 짓기 코너에서 '백가람'이라는 애칭도 얻었다.


    행사 2부가 시작됐다. 그러나 지연됐다. 당초 오전 11시 55분에 도착할 예정이었던 '블랙핑크'가 모습을 보이지 않았다.

    데이비드 베컴은 대기했다. 행사 2부 시작 20분 후 '블랙핑크'가 나왔다. 그러나 그들이 모습을 드러낸 후에도 10분이 지나도록 행사가 진행되지 않았다.

    이날 행사장을 찾은 취재진들이 보이콧을 하는 사태도 벌어졌다. 일부 매체들은 '아디다스' 70주년 기념 행사장 시간표를 공개하기도 했다. 관련 기사는 60여 개가 쏟아졌다.




    구하나 기자 hn9@wikitree.co.kr

우측 영역

우측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

SPONSORED

우측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