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선·철강·중공업

“동성화인텍, 수주잔량 두 배 증가. 실적 성장은 지금부터 시작”

기사 본문

  • • 세계 선두 LNG선사는 LNG선 부족현상 강조
  • • LNG선 부족 현상을 더욱 가중 시키는 Moss LNG선 퇴출

 

하나금융투자는 19일 동성화인텍에 대해 액화천연가스(LNG)선 인도량 증가로 수혜를 입을 것이라고 전했다.

박무현 하나금융투자 연구원은 “한국 조선소들의 LNG선 인도량은 올해 29척에서 내년에는 39척, 2021년에는 42척으로 더욱 늘어날 것이라며 카타르, 모잠비크, 미국 LNG수출 프로젝트 등에서 추가적으로 발주될 LNG선들을 고려하면 2021년 이후에도 한국 조선소들의 LNG선 건조량은 더욱 증가할 것”이라며 “그럼에도 LNG선 분야에서 세계 선두권을 형성하고 있는 Teekay LNG Partners는 내년으로 갈수록 LNG물동량 증가량에 비해 LNG선 공급은 충분하지 않은 것을 계속해서 강조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박무현 연구원은 “한국 조선소들로부터 LNG선 인도량이 늘어나는 것 이상으로 전 세계 LNG물동량이 늘어나고 있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박 연구원은 “120-140K급 모스형 LNG선은 2015년부터 선박량이 계속해서 줄어들고 있다”며 “Moss LNG선은 주로 일본 조선소들이 주로 지었던 선박으로 평균 선령이 23년을 상회하고 있으며 외연기관인 증기터빈을 탑재하고 있어 연비가 좋지 못한 불리함을 갖고 있다”고 지적했다.

그는 “이런 이유로 20년 장기 용선계약이 풀려나갈수록 모스 LNG선은 재용선되지 못하고 LNG 운반시장에서 퇴출되고 있는 것”이라며 “모스 LNG선의 퇴출이 계속될수록 전세계 LNG선 부족 현상은 더욱 심해지게 될 것”이라고 언급했다.

그는 “이는 LNG선 수주선가를 밀어 올림과 동시에 LNG 보냉재와 같은 기자재 가격과 수요를 높이는 주요 요인으로 작용하고 있다”며 “동성화인텍의 수주잔량은 지난 1년 사이 2배 이상 늘어났으며 지난해 가을부터 보냉재 공급가격은 인상되기 시작했다”고 분석했다.

그는 “그에 따른 결과인 동성화인텍의 급격한 실적 성장은 지금부터 나타나기 시작했다”고 진단했다.

장원수 기자 jang7445@wikitree.co.kr

우측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