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첫 만남에 구강성교 강요하던 남자” 양준혁, '미투' 터졌다 (사진)

    • • `뭉쳐야 찬다` 나오는 야구선수 출신 해설위원 양준혁
    • • 여성 A 씨, 18일 인스타그램에 사진과 함께 폭로
    양준혁 씨 / 뉴스1

    야구선수 출신 해설위원 양준혁(50) 씨에 관한 충격적인 폭로가 나왔다.

    18일 오후 한 인스타그램 계정에 "양준혁. 방송에서 보는 모습. 팬서비스 하는 모습. 어수룩해 보이는 이미지의 이면, 숨겨진 저 사람의 본성"이라 쓰인 글이 게재됐다. 양준혁 씨로 추정되는 남성이 상의를 탈의한 채 누워있는 사진도 공개됐다.

    얼굴은 기사 작성 시 모자이크 처리했습니다 / 인스타그램 캡처

    이어 "첫 만남에 구강성교 강요부터...당신이 몇년 전 임XX 선수랑 다를 게 없잖아. 뭐를 잘못한건지 감이 안 오신다면서요. 계속 업데이트 해드릴게 잘 봐요"라는 말도 있었다.

    해당 글을 작성한 익명의 A 씨는 "뭐를 잘못했는지 모르신다구요? 난 수치심에 얼마나 죽고 싶은데.."라고도 썼다.

    현재 A 씨는 인스타그램을 비공개로 전환했고, 계정도 삭제했다. 하지만 해당 게시물과 사진은 순식간에 온라인 커뮤니티 등에 퍼진 상태다. 양준혁 씨 이름은 포털 사이트 실시간 검색어 상위권에 올랐다. 

    양준혁 씨는 MBC 스포츠 플러스에서 해설위원을 맡고 있다. JH 스포테인먼트 대표, 양준혁 야구재단 이사장을 지내고 있다. 그는 JTBC 예능프로그램 '뭉쳐야 찬다'에도 출연 중이다.

    위키트리는 양준혁 씨 입장을 듣기 위해 양준혁 씨 소속사와 양준혁 야구재단 측에 연락을 계속 시도했으나 받지 않았다.

    기사와 관련 없는 사진 / 셔터스톡

    김민정 기자 wikikmj@wikitree.co.kr

우측 영역

우측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

SPONSORED

우측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