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통

“신세계, 3분기 국내 면세시장 성수기에 진입하면서 면세점부문이 호실적”

기사 본문

  • • 면세점, 주목 받을 타이밍
  • • 3분기 기대치에 부합하는 실적 전망

 

NH투자증권은 18일 신세계에 대해 올해 3분기 면세시장 호황에 힘입어 호실적을 기록할 것이라고 전했다. 

이지영 NH투자증권 연구원은 “신세계의 3분기 연결기준 매출액은 전년 동기대비 15% 증가한 1조5640억원, 영업이익은 31% 늘어난 917억원을 기록해 시장 기대치에 부합하는 양호한 실적을 기록할 것”이라며 “호실적은 면세점 사업이 견인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지영 연구원은 “중국 소비자들의 수입 브랜드 수요 증가, 국내 면세점의 상품·가격경쟁력 상승, 원화 약세효과 등에 힘입어 한국 면세시장이 최성수기에 진입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 연구원은 “3분기 국내 면세시장은 전년보다 약 30% 성장하면서 사상 최대 매출을 경신할 것”이라며 “신세계의 면세점 부문 매출은 전년 동기대비 39% 증가한 8042억원, 영업이익은 흑자 전환한 201억원으로 추정된다”고 설명했다.
 
그는 “백화점 부문의 경우 회계기준 기존점 성장률(전년 동기대비)이 7월 4.8%, 8월 11.5%로 매우 좋은 상황이나 9월은 추석과 주말일수가 2일 부족해 0% 수준에 그칠 것”이라며 “3분기 백화점 부문 순매출액은 지난해 같은 기간에 비해 12% 줄어든 3790억원, 영업이익은 18% 감소한 388억원으로 추정된다”고 분석했다.

그는 “신세계 백화점부문의 기존점은 매출 증가세를 보이고 있다”면서도 “하지만 신세계백화점 인천점의 영업종료 등으로 3분기 백화점 전체 실적이 줄어드는 것은 불가피한 상황”이라고 전망했다.

장원수 기자 jang7445@wikitree.co.kr

우측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