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재산 1호 기타, 너 주고 갈게” 폐암 투병 김철민에 울컥한 박명수

    • • 대학로에서의 30년 회상한 김철민
    • • 박명수, 암투병 김철민 위해 콘서트 `선물`
    이하 TV조선 '아내의 맛'

    폐암 투병 중인 개그맨 김철민 씨를 위해 지극정성을 다하는 박명수 씨 모습이 주목받고 있다.

    지난 17일 TV조선 '아내의 맛'에서는 투병 중인 김철민 씨를 위해 대학로 소극장 콘서트를 준비한 박명수 씨 모습이 담겼다.

     

    대학로 소극장 콘서트는 "힘이 있을 때 무대에 서서 노래를 하고 싶다"라는 김철민 씨 소원을 들어주기 위해 박명수 씨가 준비한 무대다.

    박명수 씨는 시종일관 김철민 씨의 건강을 챙기며 그를 배려했다. 대학로에 도착한 박명수 씨는 "이런 거 백번도 더 해줄 테니까 건강하기만 하라"고 말했다. 

     

     

    김철민 씨는 30년 간 노래를 하던 대학로 거리에서 기타를 꺼냈다. 박명수 씨는 자신의 몸보다 기타를 더 챙기는 김철민 씨를 질책했다.

     

     

     

    김철민 씨는 박명수 씨에게 "내가 갈 때 너 주고 가겠다. 내 재산 1호"라고 말했다. 박명수 씨는 "안 받을 테니까 가지마라"라고 울먹이며 말해 출연진을 울컥하게 만들었다. 

     


     

     

    개그맨 홍현희 씨는 "개그맨들은 공개 코미디 무대 때문에 대학로를 자주 찾는다. 그때마다 김철민 선배님을 뵀다. 그런데 요즘 안 계시니까 무척 허전하다"고 말했다. 박명수 씨는 "(김)철민이가 공개 코미디, 버스킹의 시초였다"고 말했다.

     

     

    김철민 씨는 콘서트를 앞두고 극심한 통증을 호소했다. 

    네이버TV, TV조선 '아내의 맛'

    박명수 씨는 김태균, 정성호, 이윤석, 김학도 등 개그맨 동료들의 쾌유 기원 영상 편지까지 준비하는 등 정성을 다했다. 또 무대 위에 올라 댄스까지 선보였다. 가수 김장훈 씨는 몰래 온 손님으로 등장해 김철민을 씨를 위해 히트곡 '세상이 그대를 속일지라도'를 열창했다. 

    김철민 씨는 투병 중에도 무대에 올라 솔로곡 '괜찮아'를 열창했다. 김철민 씨는 "오늘 이 콘서트를 준비해준 친구도, 30년 만에 나온 첫 솔로곡 '괜찮아'를 처음 라디오에서 틀어준 친구도 박명수"라고 말했다. 

    김도담 기자 dodam210@wikitree.co.kr

우측 영역

우측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

SPONSORED

우측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