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우와~ 부럽다” 벌써 '영문 운전면허증'으로 바꾼 사람들 나오고 있다

    • • 16일부터 발급 시작한 `영문 운전면허증`
    • • SNS에 `영문 운전면허증` 인증샷 이어져
    기존 운전면허증을 '영문 운전면허증'으로 바꾼 사람들이 SNS에 인증샷을 올리고 있다.

    18일 SNS에는 '영문 운전면허증' 발급 소감을 적은 게시물이 잇따라 올라오고 있다.

    한 SNS 이용자는 "시행 첫날이라 그런가 발급하는 데 두 시간 걸림"이라고 했다. 다른 SNS 이용자는 "분실된 면허증 드디어 재발급받았다. 영문으로 받았는데 운전할 수 있는 종들이 다 나오네 신기"라고 했다.

    "영문 면허증으로 언급된 33개국은 운전이 가능합니다. 저 중에 사이프러스에서 딱 첫 운전해보고 싶네요. 보기만 해도 뿌듯해요"라는 글도 있었다. 


    지난 16일부터 '영문 운전면허증'을 발급받을 수 있다. 이 면허증이 있으면 영국, 호주 등 33개 국가에서 국제운전 면허증 없이도 운전이 가능하다.

    이 면허증은 전국에 있는 27개 운전면허 시험장에서 발급받을 수 있다. 영문 운전면허증은 면허 신규 취득·재발급·적성검사·갱신 때 전국 운전면허 시험장에서 발급할 수 있다. 재발급이나 갱신의 경우 경찰서 민원실에서도 신청할 수 있다.

    신청을 위해서는 신분증명서, 사진, 수수료 1만 원(적성검사 시 1만5000원)을 내야 한다.

    SNS에 올라온 '영문 운전면허증' 인증샷이다. 




    손기영 기자 mywank@wikitree.co.kr

우측 영역

우측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

SPONSORED

우측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