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통

프로바이오틱스·프리바이오틱스, 과체중 원인되는 유해세균 억제한다?

기사 본문

  • • 과체중의 원인으로 장내 미생물의 불균형이라는 것이 밝혀지면서 장 환경의 밸런스 유지에 도움을 줄 수 있는 식

 

과체중의 원인으로 장내 미생물의 불균형이라는 것이 밝혀지면서 장 환경의 밸런스 유지에 도움을 줄 수 있는 식품 프로바이오틱스와 프리바이오틱스가 주목받고 있다.

비만의 발생과 진행에 영향을 미치는 요인으로 장내 유해균 중 하나인 퍼미큐티스(Firmicutes)가 지목되고 있다. 과거에는 비만의 원인을 단순한 식습관 혹은 유전적인 요인으로만 분석했다. 하지만 장 내 미생물의 균형 상태가 비만 예방에 중요하다는 것이 밝혀지면서 장 건강에 도움을 줄 수 있는 프로바이오틱스와 프리바이오틱스가 관심을 얻고 있는 것이다.

당뇨 케어 저널 Diabetes Care의 2010년 발표 결과에 따르면 프리바이오틱스의 충분한 보충은 다양한 프로바이오틱스가 증식하는 장 내 환경을 조성하는 데 도움이 될 수 있다. Gut Microbes(장 미생물)이 2012년 발표한 바에 따르면 프리바이오틱스가 프로바이오틱스의 먹이 역할을 하기 때문에 장 내에서 비피도박테리아, 락토바실러스균 같은 프로바이오틱스의 증식을 촉진한다고 한다.

유산균 전문 브랜드 트루락 관계자는 “프리바이오틱스는 장내 프로바이오틱스를 성장 및 번식시켜 장내 균형 및 건강을 유지하는데 도움”이라고 말하며 “프로바이오틱스와 프리바이오틱스를 함께 섭취하는 것을 추천한다”고 설명했다.

장원수 기자 jang7445@wikitree.co.kr

우측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