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대한민국 국민들, 앞으로 30년간 '삼겹살' 못 먹게 된다“

    • • 문정훈 교수 “아프리카 돼지열병 못 막으면…삼겹살 30년간 못 먹어”
    • • 문정훈 서울대 교수가 `아프리카 돼지열병`에 대해 올린 장문의 글
    삼겹살을 30년간 먹을 수 없다? 상상만으로도 소름 끼친다.

    18일 문정훈 서울대학교 농경제사회학부 교수는 자신의 페이스북에 장문의 글을 올렸다.


    문정훈 교수는 아프리카 돼지열병 발병에 대한 견해를 밝혔다. 문 교수는 "지옥문이 열렸다"며 "우리는 과연 막을 수 있을 것인가?"라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최악의 경우 신선육 냉장 삼겹살은 30년간 먹기 힘들게 될지도"라며 "정부는 국가 재난을 선포하고 지나치다고 생각될 정도로 방역을 하지 않으면 도저히 막을 수 없을 듯"이라고 충고했다.

    삼겹살 / 셔터스톡

    그러면서 "아프리카 돼지열병은 아직 우리가 한 번도 경험하지 못한 기존의 방역 체계로는 어쩌면 전혀 막을 수 없는 질병인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끝으로 "이럴 때 정부가 과감히 나서주어야 한다"며 "준전시 상황이라 생각하고 과감하고 신속한 의사 결정과 일사불란한 작전 전개를 하지 않으면 한반도에 돼지는 씨가 마를 지도"라고 덧붙였다.

    앞서 지난 17일 경기 파주시에서 아프리카 돼지열병(ASF)가 발병했다. 이후 경기도 연천군에서도 나왔다.

    정부는 특단의 조치를 내렸다. 전국 돼지 농장을 대상으로 48시간 동안 일시이동중지명령을 내렸다.

    이 같은 여파로 돼지고기 경매가도 33% 급등했다. 아프리카 돼지열병 발생 지역은 60% 가까이 폭등했다. 소비자 가격으로 반영되는 데는 최대 1~2주가 걸릴 것으로 보인다.


    경기 파주시 '아프리카 돼지열병' 살처분 현장 / 뉴스1

    돼지 / 셔터스톡

    구하나 기자 hn9@wikitree.co.kr

우측 영역

우측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

SPONSORED

우측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