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통

“턴키 계약 선호” 집닥, 2019년 상반기 건축 고객 트렌드 공개

기사 본문

  • • 계약방식 유형별 분석 결과, 설계와 시공 일괄 수주 진행하는 턴키 계약 선호
  • • 집닥, 4년간의 고객 데이터 바탕으로 다양한 주제의 리포트 정기적으로 공개
집닥이 2019년 상반기 집닥건축 고객 데이터 분석 기반 건축 트렌드를 발표했다. / 집닥

인테리어 중개 플랫폼 전문기업 집닥이 2019년 상반기 집닥건축 고객 데이터 분석 기반 건축 트렌드를 18일 공개했다.
 
이번 건축 트렌드는 2019년 1월부터 6월까지의 견적문의 데이터 중 1천여 건을 자체 분석한 결과로 공사계약 범위와 더불어 지역, 건축유형, 공사유형 등 여러 관련 수치를 포함한 데이터다.

계약방식 유형별로는 설계와 시공을 일괄 수주해 진행하는 턴키(Turn key)가 451건(약 45%)으로 가장 많았으며 설계가 337건(약 34%), 시공은 216건(약 21%)으로 집계됐다. 이는 검증된 설계사무소와 시공업체를 동시에 소개받아 디자인과 공사를 한번 해결하기를 원하는 고객의 니즈가 반영된 결과다.

지역별 건축의뢰는 서울이 33%로 전국에서 가장 높았으며, 경기가 29.1%, 강원 5.8%, 광주 5.2%, 인천 4.5% 순이었다. 특히, 지역별 세부 분석한 결과 서울은 강남>마포>송파>종로>용산 순, 경기 지역은 용인>양평>화성>가평>남양주 순으로 나타났다.

건축용도별로는 서울과 경기 지역 간 다른 양상을 보였는데 다가구주택은 서울 80.5%, 경기 19.5%, 다세대주택은 서울 80%, 경기 20%, 다중주택은 서울 93.8%, 경기 6.2%로 서울이 경기 지역 대비 여러 가구를 수용할 수 있는 주택 건축 의뢰가 주를 이뤘다.

반면, 단독주택의 경우 서울 31%, 경기 69%, 창고 및 공장은 서울 5.3%, 경기 94.7%, 숙박시설은 서울 28.6%, 경기 71.4%, 의료시설은 서울 25%, 경기 75%로 경기 지역이 서울 대비 한 가구가 생활할 수 있는 단독주택 및 상업, 공업에 특화된 건축의뢰가 높게 나타났다.

건축유형별로는 신축이 전체의 80%를 차지했으며, 리모델링은 9%, 증축 8%, 용도변경 3% 순으로 나타났다. 서울 및 수도권의 경우 기존 건축물을 수익형 건물로 재건축을 진행하는 사례가 많았던 반면, 경기도의 경우 땅을 분양받거나 구매 이후 새롭게 신축하는 경향이 높았던 것으로 분석된다.

집닥은 지난 4년간 축적된 고객 데이터를 바탕으로 국내 건축 및 인테리어 수요 조사와 더불어 인테리어 트렌드 등 다양한 주제의 리포트를 정기적으로 공개하고 있다.

이지은 기자 heygn@wikitree.co.kr

우측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