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32kg 뺀 유재환... 최근 건강 이상으로 스케줄에 문제 생겼다

    • • 최근 병원 신세로 스케줄 불참한 유재환
    • • 극심한 고열로 인해 건강 이상 호소
    유재환 씨 인스타그램

    작곡가 겸 가수 유재환 씨가 병원 신세를 지고 있는 것으로 드러났다. 

    지난 16일 스포티비뉴스는 유재환 씨가 이날 오전 극심한 고열로 인해 병원을 찾아 치료를 받고 있다고 보도했다. 

    고열로 건강 이상을 호소한 유재환 씨는 의료진 검진 후 병원에서 치료를 받으며 휴식을 취하고 있다고 전했다. 원래 MBC 라디오 '정오의 희망곡 김신영입니다'에 출연할 예정이었으나, 건강 문제로 참석하지 못 했다. 

    때문에 유재환 씨가 매주 월요일마다 출연 중이었던 '우리동네 작문대장' 코너는 김정현 MBC 아나운서가 대신 투입됐다. 

    유재환 씨는 최근 다이어트로 32kg을 감량하며 화제를 모았다. 그는 통풍, 허리디스크, 역류성 식도염, 고지혈증 등 다양한 질병 때문에 건강을 위해 다이어트를 시작하게 됐다고 밝혔었다. 

    해당 소식이 전해지자 팬들은 "빼는 것보다 유지가 더 힘들다"며 "무리하지 말라"고 걱정했다. 

    쥬비스 제공

    윤희정 기자 needjung@wikitree.co.kr

우측 영역

우측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

SPONSORED

우측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