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통

“롯데칠성, 3분기에 탄산음료와 소주 판매 호조”

기사 본문

  • • 3분기 연결 영업이익은 652억원 전망
  • • 이해하기 어려운 밸류에이션

 

신한금융투자는 9일 롯데칠성에 대해 소주와 탄산의 고성장에 힘입어 3분기 시장 기대치를 웃도는 실적을 기록할 것이라고 전했다. 

홍세종 신한금융투자 연구원은 “롯데칠성의 3분기 매출액은 지난해 같은 기간에 비해 10.2% 늘어난 7381억원, 영업이익은 27.5% 증가한 652억원을 기록할 것으로 추정된다”며 “이번 분기도 음료와 주류 모두 호조를 보일 것”이라고 밝혔다.

홍세종 연구원은 “3분기 내수 음료 매출액은 5.8% 증가한 4712 억원이 예상되며 탄산과 커피가 각각 5.0%. 9.2% 성장할 것”이라며 “주류는 더욱 좋은데, 내수 주류 매출액은 보수적으로도 7.5% 증가한 2045억원이 기대된다”고 설명했다.

홍 연구원은 “성장의 핵심동력은 소주”라며 “3분기 소주 매출액은 무려 11.5% 증가할 것으로 예상된다”고 덧붙였다.

그는 “평균 판매가격(ASP) 상승에 판매량 증가가 더해질 전망”이라며 “1등 사업자 하이트진로와 함께 시장을 완벽히 주도하고 있다”고 분석했다.

장원수 기자 jang7445@wikitree.co.kr

우측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