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자신을 버린 주인 차 놓치자...” 뒷차운전가가 전한 '가슴 찢어지는' 이후 상황

    • • 충청북도 청주혜화학교 부근 팔봉리 도로에서 구조된 유기견
    • • “강아지는 자신을 버린 주인 차를 놓치자 울고 있었다”

    한 유기견 관련 사연이 보는 이들의 마음을 안타깝게 하고 있다.

    18일 페이스북 페이지 '반함-반려동물과 함께하다'에는 "강아지는 자신을 버린 주인 차를 놓치자 울고 있었다"라는 제목의 사연이 올라왔다. 해당 게시물은 충북 청주시 반려동물보호센터 유기동물 공고에 올라온 사연이 카드 뉴스 형태로 담겨 있다.

    청주시 반려동물보호센터 공고 글 속에는 청주혜화학교 부근 팔봉리 도로에서 주인에게 버려진 강아지가 등장한다. 해당 유기견 공고 글 특이사항란에는 "앞차를 사력을 다해 따라가다가 놓치자 울고 있었음. 뒷차 운전자가 보호 중"이라는 말이 적혀있다.

    반함이 올린 카드 뉴스 내용에 따르면 주인으로 추정되는 이는 차에서 강아지를 떨구어 버렸고, 그 강아지는 자신을 버린 주인을 향해 죽은 힘을 다해 달려갔다. 

    그러나 그 강아지는 다시 주인 차에 탈 수 없었다. 

    기사와 관련 없는 사진 / 이하 픽사베이

    당시 뒷차 운전자는 앞차를 온 힘 다해 따라가는 강아지를 지켜보고 있었고, 앞차 운전자에게 클락션을 여러 번 울렸으나 앞차는 아랑곳하지 않고 질주했다. 결국 달리던 앞차는 사라졌고, 힘이 빠져버린 강아지는 도로에 주저앉아버렸다. 뒷차 운전자는 강아지를 구조해 보호센터로 데려왔다.

    해당 유기견 몸속에는 동물등록 정보가 담긴 내장 칩이 발견됐으나, 돌아오는 대답은 '이 번호를 쓴지 얼마 되지 않았고, 자신의 개가 아니다'라는 답변뿐이었다.

    기사와 관련 없는 사진

    반함 측은 "이처럼 유기, 유실 반려동물은 매년 빠르게 늘고 있다"며 "20.2%가 안락사 하거나 27.1%가 자연사하는 운명을 맞는다"고 밝혔다.

    이어 "반려동물 유기는 명백한 동물 학대 행위이며 범죄행위"라며 "반려동물을 키우는 만큼 그에 따른 책임 의식도 필요하다"라고 강조했다.

    권미정 기자 undecided@wikitree.co.kr

우측 영역

우측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

SPONSORED

우측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