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한국인들을 칭찬했다가 현재 일본인들에게 욕먹고 있는 일본 여배우 (어제와 오늘 상황)

    • • 시마자키 하루카 `한국 젊은이는 교통약자석에 안 앉는다`
    • • SNS 글로 큰 주목… 혐한 일본인들에게 시달리다 글 내려
    • • `날 욕해도 되지만 한국인들 기분 나쁘게 할까봐 글 내려`
    일본 배우 시마자키 하루카 / 트위터

    일본 배우 시마자키 하루카가 SNS에서 한국인들을 칭찬했다가 호감을 드러냈다가 혐한 네티즌의 공격에 시달리고 있다.

    걸그룹 AKB48 출신인 시마자키 하루카는 지난 16일 자신의 트위터에 “한국은 멋진 곳이었다. 건강한 젊은이들은 모두 서 있었고 교통약자석은 텅텅 비어 있었다. 여러 나라를 여행해서 멋진 부분을 많이 흡수하고 싶다”는 글을 남겼다. 

    그는 “임부가 자리에 앉지 못하는 것도 슬픈 현실이다. 생리통이 심한 사람도. 더욱 더 살기 좋은 나라가 돼서 한 명 한 명의 배려가 늘었으면 좋겠다”는 말도 했다. 그러자 한 혐한 누리꾼이 “반일로 간주하겠다”라는 답글을 올려 시마자키 하루카의 언급을 비난하고 나섰다.

    시마자키 하루카가 올린 글은 일본 언론으로부터 큰 주목을 받았다. 야후 재팬 뉴스의 연예 분야 많이 본 기사 1위, 댓글 많은 기사 1위에 오를 정도였다.

    논란이 확산하자 시마자키 하루카는 자신이 올린 글을 삭제했다. 하지만 그가 혐한 일본인의 반응이 무서워서 글을 내린 건 아니었다. 시마자키 하루카는 “오늘의 트위터에 대해 아무리 생각해도 역시 타국 분들이 기분 좋게 여기지 않을 코멘트가 많아서 일본인으로서 슬퍼졌기 때문에 삭제했다. 나를 향한 비방은 상관없는데”라고 밝혔다. 

    AKB48는 일본에서 대단히 인지도가 높은 걸그룹이다. 하지만 한국에선 AKB48에 대한 이미지가 결코 좋지는 않다. AKB48 멤버 이타노 도모미, 시마자키 하루카는 2013년 야스쿠니에서 참배한 바 있다. AKB48는 2015년엔 ‘우리들은 싸우지 않아’라는 우익 헌정곡을 발표했다. 이듬해인 3월 콘서트에서는 욱일기 의상을 입고 노래를 부르기까지 했다. 도쿄돔 개막전에서 기미가요를 제창한 멤버, 자위대 잡지 모델을 했던 멤버도 AKB48에 속해 있다.

    채석원 기자 jdtimes@wikitree.co.kr

우측 영역

우측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

SPONSORED

우측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