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토트넘'으로 개명 신청한 찐덕후가 거절 당하자 보인 반응

    • • 토트넘 챔스 결승전 진출하자 `토트넘`으로 개명 결심한 축구 팬
    • • 2017년 개정법에 따라 개명 신청 거절 당하자 항소 신청
    이하 토트넘 홋스퍼FC

    스웨덴 한 축구팬이 이름을 토트넘(Tottenham)으로 개명하려다가 거절당해 항소를 준비 중이다.

    영국 '가디언(The Guardian)'은 15일(현지시각) '토트넘'으로 개명 신청했다가 거절당한 39세 스웨덴 남성에 대한 소식을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스웨덴에 살고 있는 데이비드 린드(David Lind)는 자신이 좋아하는 축구팀 '토트넘'이 지난 시즌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UCL) 결승전에 진출하자 토트넘으로 개명을 결심했다. 실제로 스웨덴에서 스포츠 구단 이름으로 개명하는 사례가 있었기 때문에 그는 즉시 개명 신청을 했으나 거절당했다.

    예상하지 못한 결과에 그는 "스웨덴에서는 거의 모든 이름으로 불릴 수 있는데 토트넘은 아닌가보다. 더 이상 뉴캐슬, 아스널, 리버풀, 기즐리라고 불리는 것은 자연스러운 일이 아닌 것 같다"라며 아쉬움을 드러냈다.

    그는 "스웨덴에서는 심지어 'Potato(감자)'라고 불리는 사람도 있다. 혹시 국세청에 있는 누군가가 '아스널' 팬인가?"라고 호소하기도 했다. 아스널과 토트넘은 라이벌 관계다.

    사건에 대해 스웨덴 국세청 관계자는 2017년 새롭게 도입된 규정에 대해 언급했다. 그는 "스웨덴에서 아스널로 불리는 사람이 있다면 아마 2017년 이전에 얻은 이름일 것"이라며 "1982년 제정된 법에 따라 그 어떤 이름으로도 개명할 수 있다. 약 60명이 '바옌(스톡홀름 축구팀 함마르뷔 애칭)'으로 이름을 바꾸기도 했다. 하지만 2017년 관련법이 개정되며 엄격해졌다"고 설명했다.

    데이비드 린드는 개명 신청이 거절된 결정에 대해 항소를 준비하고 있다.

    영국 축구팀 토트넘 홋스퍼FC에는 우리나라 손흥민 선수가 뛰고 있기도 하다.


    한제윤 기자 zezeyun@wikitree.co.kr

우측 영역

우측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

SPONSORED

우측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