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신안군, 전국최초 “여객선 1,000원 요금제” 시범 시행

    • • 신안군, 전국최초 “여객선 1,000원 요금제” 시범 시행

     신안군

    전남 신안군(군수 박우량)이 전국 최초로 ‘1,000원 여객선’을 시범 운항한다. 전국 최초로 야간 여객선을 운항하고, 버스 완전공영제를 실시하고 있는 신안군의 ‘1,000원 여객선’ 최초 운항은 대중교통 정책의 새로운 지평을 열 것으로 기대된다. 

    신안군은 6월 14일부터 개최되는 지도 병어축제, 증도 밴댕이축제, 도초 수국축제 기간 동안 여객 요금을 1,000원으로 하는 ‘1,000원 여객선’을 운항한다고 밝혔다. 

    운항 항로는 증도-자은도로, 매일 오전 8시부터 오후 5시까지 하루 총 8회 운항할 예정이다. ‘1,000원 여객선’의 출항 시각은 매시간 정시로, 오전·오후 각각 4회씩 운항한다. 

    현재 항로의 성인 편도 여객 요금은 3,600원이고, 승용차는 20,000원, 중형버스는 120,000원, 대형버스는 150,000원이다. 하지만 ‘1,000원 여객선’의 요금은 성인 1,000원, 승용차 2,000원, 중형버스 6,000원, 대형버스 10,000원에 불과하다. 

    신안군은 이번 시범운항을 통해 ‘1,000원 여객선’ 운항의 전반적인 운용과정을 점검한 뒤 다른 항로에도 점차 확대해 나갈 방침이다. 

    박우량 신안군수는 “섬과 바다라는 불리한 교통 여건 속에도 우리 신안군은 버스 완전공영제와 야간여객선 운항 등 주민들과 섬을 찾는 분들의 ‘이동권 보장’을 위해 앞장서서 노력해왔다”면서 “육지뿐만 아니라 섬에서도 교통은, 그 자체로 복지이자 인권이며 경제인만큼 향후 더욱 혁신적인 대중교통 정책을 적극 실천해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신안군은 선진적인 대중교통 정책으로 많은 지자체들의 견학지가 되고 있다. 100년 만에 전국 최초로 야간 여객선을 운항했으며, 정기 여객선 항로가 없는 작은 섬에 ‘도선 공영제’를 시행해 섬 주민들의 박수를 받았다. 

    특히, 타 지자체가 준공영제버스나 1,000원 버스 등을 운행할 때 전국 최초로 버스 완전공영제를 실시해 ‘버스파업 걱정 없는 신안군’이라는 별칭을 얻기도 했다. 

    노해섭 기자 nogary@wikitree.co.kr
    호남 취재본부입니다

우측 영역

우측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

SPONSORED

우측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