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기보-효성전기-기업은행, 상생 파트너십 금융지원 업무협약 체결

기사 본문

  • • 총 100억원 규모의 우대보증 지원키로

(왼쪽 5번째) 김영춘 기술보증기금 이사, (왼쪽 6번째, 가운데) 정진근 효성전기 대표이사, (왼쪽 7번째) 감성한 기업은행 부행장 / 사진제공=기보

기술보증기금(이사장 정윤모, 이하 ‘기보’), 효성전기(주)(대표이사 정진근, 이하 ‘효성전기’), 중소기업은행(은행장 김도진, 이하 ‘기업은행’)은 21일 부산시 기장군 소재 효성전기 본사에서「중견·중소기업 상생 파트너십 금융지원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번 업무협약은 효성전기의 협력기업에 대한 성과공유 실천과 동반성장 파트너십 구축을 위해 마련된 것으로, 최근 자동차산업 위기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효성전기 협력사를 위해 특별출연과 보증료지원이 동시에 적용되는 복합 보증상품을 통해 총 100억원 규모의 우대보증을 지원할 계획이다.   
 
이를 위해 효성전기는 기보에 5억원을 특별출연하고, 기보는 효성전기의 특별출연금과 기업은행의 보증료지원금 1억 2천만원을 재원으로 전액보증(100%) 적용 및 5년간 보증료를 0.2%p씩 감면하고, 기업은행은 대출금리를 최소 0.5%p 감면하고, 3년간 보증료를 0.4%p씩 지원하여 협력기업의 금융부담을 최소화하기로 했다.
 
기보 김영춘 이사는 “2009년 금융위기 당시 어려움을 겪던 효성전기가 기술보증기금의 대·중소기업 상생협력 협약보증 지원을 받아 위기를 극복하고, 오늘날 중견기업으로 성장에 성장을 거듭하여 이제는 협력기업을 지원하는 그야말로 기업성장과 상생의 모범사례”라고 밝히고, “기보는 금번 효성전기와의 협력을 계기로 지역의 우량한 향토기업과 협력관계를 구축하여, 최근 국내외 경기하락으로 자금수급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지역의 협력기업을 위한 특화된 보증상품을 개발함으로써 지역산업 발전에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효성전기는 ‘73년 10월 설립되어 현재 부산시 기장군 장안산단에서 차량용 소형 전동기 등 자동차부품을 생산중인 부산향토기업으로서 ’18년 매출실적 1,763억원, 상시근로자 약 300명 규모의 중견기업이고, 현재 100여개의 협력기업을 운영중에 있다.  

최학봉 기자 hb7070@wikitree.co.kr
부산·경남취재본부입니다.

우측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