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promoted by 네스프레소

2050년 당신의 커피는 사라질지 모른다.

    • • 하루에 두잔 이상 마시는 당신이 지금부터 대처해야 하는 이유
    • • 네스프레소, `같이 만드는 그린 모먼트 프로그램`으로 좋은 커피의 지속가능성을 위해 노력
    이하 네스프레소

    커피 없인 단 하루도 말짱하게 보내기 힘든 당신이 외면할 수 없는 현실 하나가 있다. 바로 2050년까지 현재 커피 원두 재배지의 절반 이상이 사라지게 될 거라는 무시무시한 사실이다. 

    특히 지구의 평균 온도가 2도 이상 높아지면, 커피 최대 생산지인 중남미 커피의 양은 최대 88%까지 줄어든다. 달콤쌉쌀한 맛에 반한 전 세계인이 하루에만 20억 잔 이상의 커피를 마신다. 더욱이 소비하는 커피 양은 점점 늘어날 기세다. 이런 흐름이라면, 누구에게나 일상의 기쁨을 안겨주던 커피가 미래엔 소수만이 비싼 값을 치러야 맛볼 수 있는 고급 사치품이 되고 말 것이다. 잠깐 상상만 해도 울적해지는 풍경이다. 

    커피를 ‘최애’하는 우리는 그럼에도 반드시 커피를 사수해야 한다. 그 방법은? 우리는 미국 국립과학원이 밝힌 ‘이것’에 관심을 갖고 좀 더 적극적으로 행동할 필요가 있다. “기후에 대한 행동이 없다면 다수의 커피 생산 지역이 2050년까지 아라비카를 재배할 수 없게 될 것”이라는 아론 데이비스 박사의 뼈 때리는 코멘트에 주목하면 된다.  

    더군다나 요즘은 매년 심해지는 미세먼지 탓에 지구의 환경과 기후변화에 너도나도 관심을 갖고 있는 상황. 무심코 사용하고 버리는 플라스틱 빨대 하나가 동식물 생태계를 오염시키고, 그것이 다시 우리의 먹거리, 더 나아가 생존 문제와도 직결된다는 걸 모르는 사람은 이젠 없다.

    캐나다 큐 왕립식물원은 “기후 변화로 인해 2050년까지 현재 커피 원두 재배지의 절반 이상이 사라질 수 있다”고 보고했다.

    미래의 커피를 구할 히어로가 되는 법 

    매일 아침을 깨워주는 커피가 사라진다면, 아마도 그 막막함은 마치 타노스의 핑거 스냅 한 번에 세상의 절반이 사라졌을 때와 같을 것이다. 그렇다면 하루를 달릴 에너지를 채워주는 우리의 영웅 ‘커피’를 살릴 수 있는 진짜 궁극적인 해결책은 무엇일까.  

    제일 좋은 방법은 지금 당장이라도 우리가 커피를 소비하는 돈(그것이 단돈 1,000원일지라도)이 직접적으로 커피 생산과 재배에 선순환을 불러일으키는 데 쓰일 수 있도록 하는 것이다. 더 이상은 커피 농부도 지구 환경도 가만히 앉아 커피를 마시는 사람들을 위해 기다려 줄 수는 없기 때문이다. 

    이를테면 에티오피아의 아라비카 커피나무는 15~24도의 생존 기온에서 고품질의 커피를 생산해낸다. 하지만 과연 1,500만명의 에티오피아 농부가 단순히 이 온도가 안정적으로 유지되길 하늘에 빌고만 있을까? 가뭄 같은 이상 기온을 맞닥뜨려 커피 생산량이 1/10로 급감한 케냐의 농부가 다른 농산물로 바꾸지 않고 계속해서 안정적으로 커피 농사만 지을 수 있을까?  

    결국 미래에도 맛 좋은 커피를 마시려면 모두가 조금씩 힘을 보태야 한다. ‘오늘의 커피 한 잔을 어디서 마시는 것이 좋을까?’ 생각하며 주말 커피 투어를 떠나는 일도 설렐 테지만, ‘내가 마시는 커피 한 잔이 미래를 바꿀 수 있다면?’과 같은 세심한 고민 역시 필요한 때다. 

    물론 혼자 힘만으로는 할 수 없다. 우리가 오래도록 좋은 커피를 마시려면, 커피 농부가 정성스런 손길로 커피나무를 키워 우리의 입 안 가득 풍미를 채워줄 그 순간까지의 긴 여정 곳곳에 변화를 위한 획기적인 노력이 필요하다. 

    자칫 복잡해 보이지만, 이 수수께끼에 대한 명쾌한 답은 이미 나와 있다. 명실상부 대표 커피 브랜드가 농부들과의 협업으로 지속 가능한 커피를 소싱하고, 커피를 담는 용기 또한 재활용하는 것이다. 또한 농부들이 혼농임업을 통해 나무와 토양을 건강하게 보호할 수 있도록 기업이 나서서 돕는 것이다. 

    아울러 글로벌 차원에서는 대대적인 나무 심기를 통해 적극적으로 탄소 발자국을 지워야 한다. 이런 크고 작은 활동들이 모일 때, 커피 커뮤니티는 회복력을 개선하고, 지구는 탄소 배출량을 낮춰 환경을 보호하고 기후변화에 대응하며 지속 가능한 커피 체인을 만들 수 있다.

    네스프레소는 지속 가능한 커피 체인을 만들기 위해 전 세계 각지의 커피 농부, 농학자 등과 협업하고 있다.

    커피 한 잔으로 미래를 바꾸는 커피 브랜드  

    이쯤 되면 “이 고단한 일을 누가 하는데?”라는 질문이 자연스레 나온다. 다행히 이미 이 일을 하고 있는 브랜드가 있다. 커피 한 잔을 파는 일보다 커피 한 잔이 탄생하는 그 여정에 차근차근 공들이는 CSV 활동이 사랑받는 브랜드의 숙명이라고 보고 진정성을 담아 애쓰는 기업, 네스프레소다. 제법 거대한 환경 보호 운동으로 보이는 이 모든 일들을 우리가 직접 도울 수도 있다. 우리가 일상에서 가장 손쉽게 커피의 미래를 바꿀 수 있는 방법, 바로 네스프레소의 커피를 마시는 것이다. 한잔만으로도 충분하다. 당신이 일상에서 가장 손쉽게 커피의 미래를 바꿀 수 있는 방법임이 분명하다. 

    전 세계 커피 애호가들이 네스프레소를 인정하는 이유가 여기 있다. 네스프레소는 커피 커뮤니티의 ‘지속가능성’을 추구하기 때문이다. 네스프레소는 제품에서 가장 중요한 원재료인 커피와 커피 농부들의 지속 가능한 미래를 보장하고자 2003년부터 열대우림동맹과 협약을 맺고, 네스프레소 ‘AAA 지속가능 품질™ 프로그램’을 운영해 왔다. 최상의 품질의 커피를 유지하는 것뿐 아니라, 커피를 생산하는 커피 농부의 삶의 질까지 책임지고 개선해 생산성을 끌어올린 것이다. 

    네스프레소는 AAA 지속가능 품질™ 프로그램을 통해 커피 원두의 생산성은 물론 농부들의 삶의 질까지 끌어올리고 있다.

    뿐만 아니다. 네스프레소는 농부의 삶을 바꾸는데도 체계적으로 공을 쏟았다. 공동체 인프라에 투자했고, 농학자와의 협업을 지원했다. 농부들을 위한 연금 프로그램도 운영했다. 원두의 값을 제대로 평가하는 책임도 다했다. 이 모든 투자는 농부들이 오롯이 커피 농사에 몰두하는 데 큰 도움이 됐다.

    한편, 커피를 마신 뒤 커피가 머물렀던 자리들까지 신경을 썼다. 알루미늄 캡슐 덕분에 간편하면서도 완벽한 한 잔의 커피를 마실 수 있기에 그 고마움을 알루미늄 캡슐과 커피 가루 재활용으로 보답했다. 최상의 커피 그대로의 신선함과 아로마를 지키기 위해 ‘프레시니스 캡쳐 사이언스(Freshness capture science)’를 활용해 최상의 커피 경험을 선사하고, 커피 캡슐의 재활용을 통해 자원의 가치를 끊임없이 이어가는 순환 경제 또한 실천하고 있다. 

    네스프레소는 우선 무한 재활용이 가능한 알루미늄 캡슐 재활용 프로그램으로 탄소 배출량 저감 및 자원 보호에 기여 중이다. 국내에서도 네스프레소 재활용 프로그램을 통해 수거된 캡슐은 알루미늄과 커피 가루로 분리돼 재활용된다. 알루미늄은 공정 과정을 거쳐 제련된 후 음료 캔, 자동차 부품, 펜 등의 새로운 제품으로 재탄생된다.  

    또한 캡슐의 커피 가루는 건조 후 공정 과정을 거쳐 농장의 거름 등으로 다양하게 활용된다. 이렇듯 네스프레소는 커피 브랜드가 나서서 커피 캡슐을 재활용하는 것만으로도 인간적, 환경적, 기업적 측면에서 보다 지속 가능한 선순환의 커피 체인을 만들 수 있음을 몸소 증명했다.

    네스프레소의 알루미늄 캡슐은 무한 재활용, 재사용이 가능하다.

    네스프레소는 나무심기를 통해 지속 가능한 커피 체인을 만든다는 큰 꿈을 꾸고 있다. 안정적인 기후와 밀접하게 연관돼 있는 커피 생산 지역을 지키기 위해 2020년까지 글로벌 차원에서 전 세계적으로 500만 그루의 나무를 심는다는 게 1차 목표다. 나무는 이산화탄소를 흡수하고 다시 산소를 배출하기 때문에 탄소 배출량을 저감하고 기후 변화에 대처하는 데 큰 도움을 준다. 커피를 생산하며 배출되는 온실가스마저 중화할 수 있도록 혼농임업을 통해 커피 산지에도 나무를 심고 있다. 

    같이 만드는 그린 모먼트(We Make Green Moments) 

    지속 가능한 한 잔의 커피가 지구와 세상에 긍정적인 영향을 만들어낼 수 있다고 믿는 네스프레소. 국내에서도 ‘같이 만드는 그린 모먼트(We Make Green Moments)’ 프로그램으로 지속 가능성을 위한 노력에 동참하고 있다.  

    네스프레소는 가장 역사 깊은 환경 공익단체인 환경재단과 손잡고 서울 상암동 노을공원에 1만 그루의 나무를 심어 5톤의 탄소를 줄이고자 한다. 이는 한 사람이 약 2년간 승용차를 매일 24시간 타면서 발생시키는 탄소의 양에 해당할 정도로 대단한 양이다. 실제로 네스프레소는 과거 커피나무 심기 프로그램을 통해 2009~2016년 커피 한 잔당 탄소 배출량을 크게 줄인 바 있다.

    네스프레소가 새롭게 선보인 알루미늄 캡슐 재활용백 이미지

    네스프레소는 나무 심기뿐만 아니라, 클럽 회원들에게 캡슐 재활용 참여를 독려하며 모든 주문에 새롭게 디자인한 재활용백을 무상으로 제공한다. 또한 캡슐 알루미늄으로 업싸이클링한 프리미엄 카렌다쉬 팬 증정 및 지속 가능성 강의와 커피 거름을 활용한 가드닝 클래스 등을 경험할 수 있는 네스프레소 그린 토크 이벤트, 서울 환경 영화제 후원 등 한국에서만의 활동도 5월에 집중적으로 벌인다. 

    네스프레소는 한 잔의 커피가 단지 한순간의 즐거움에 그치지 않는다는 것을 잘 알고 있다. 커피 커뮤니티를 만들고 지키는 선순환이 사회와 환경에 긍정적인 영향을 미칠 수 있다는 신념 아래 지속가능한 밝은 커피의 미래를 만드는데 우리도 동참해보면 어떨까. 한 잔의 커피가 오늘의 우리를 살린다면, 우린 한 잔의 커피값으로 커피의 미래를 살릴 수 있다.  

    같이 만드는 ‘그린 모먼트 프로그램’에 대한 자세한 내용은 네스프레소 공식 홈페이지, 페이스북 또는 인스타그램에서 확인할 수 있다.  

    김예솔 기자 yeahsol@wikitree.co.kr

우측 영역

우측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

SPONSORED

우측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