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첫 스승의 날을 맞아 눈물 흘린 선생님

    • • 학생들이 준비한 스승의 날 깜짝 이벤트
    • • 선생님 눈물 흘리는 모습에 학생들도 함께 눈물 흘려
    제자들이 준비한 스승의 날 이벤트에 새내기 선생님이 눈물을 흘렸다.

    지난 14일 강원도교육청 유튜브 '학끼오TV'에는 "첫 스승의 날을 맞은 선생님이 펑펑 운 이유는?"이라는 제목의 영상이 올라왔다. 영상에는 강원도 평창고등학교 학생들이 입사한 지 8개월 차 선생님에게 몰래카메라를 하는 모습이 나왔다.

    유튜브, 학끼오TV

    이날 강원도교육청은 '신규교사의 하루'를 다룬 영상을 만든다며 선생님을 촬영했다. 

    촬영이 진행되자 몰래 카메라를 준비한 학생들이 연기를 시작했다. 수업 시간에 두 학생이 갑자기 지우개를 던지며 싸웠고, 싸우던 한 학생이 자리를 박차고 나갔다. 선생님이 따라가려고 하자 교감 선생님이 교실로 들어왔다. 교감 선생님은 "오늘까지 꼭 이수해야 하는 응급 의료 교육을 진행하겠다"며 '심폐소생술' 동영상을 틀었다.

    제자들과 함께 동영상을 보던 선생님은 눈물을 흘렸다. 심폐소생술 동영상이 바뀌면서 제자들의 영상 편지가 시작했기 때문이다. 학생들은 "선생님이 우리 선생님이어서 너무 좋아요", "쌤 사랑해요", "앞으로도 좋은 추억 많이 만들어가요" 등 감사하다는 메시지를 남겼다.

    학생들에 이어 동료 교사들과 고교 시절 담임 선생님, 대학 은사님, 어머니의 응원 메시지가 나왔다. 선생님은 어머니의 모습을 보자 다시 눈물을 흘렸다.

    영상 편지가 끝나자 학생들은 케이크와 꽃다발을 준비해 '스승의 은혜'를 함께 불렀다. 그 모습에 선생님은 다시 눈물을 쏟았고, 학생들도 함께 눈물을 훔쳤다.

    선생님은 학생들에게 "교직에 나와서 첫 담임 선생님을 맞는데 잘 챙겨주지 못해 미안한 것이 너무 많다"라며 "너희들이 항상 웃으면서 대해줘서 너무 고맙다"고 말했다.

    유주희 기자 uujuhee@wikitree.co.kr

우측 영역

우측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

SPONSORED

우측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