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사람이 할 짓 아니야” 스윙스가 백억 줘도 안 한다는 '방송 컨텐츠'

    • • 방송하다 눈물 흘리고 촬영 접은 스윙스
    • • 매운 음식 먹는 콘텐츠 안 한다고 말해
    래퍼 스윙스가 매운 돈가스를 먹는 방송은 다시 안 하겠다고 선언했다.

    스윙스는 지난 14일 유튜브에 "디진다 돈가스 먹고 디진다 스윙스 됐습니다"라는 영상을 게재했다.

    유튜브, 스윙스

    그는 '디진다 돈가스'를 먹게 됐다고 말했다. '디진다 돈가스'는 매운 돈가스로 소문난 메뉴로 많은 유튜버가 먹방에 도전한 음식이다.

    매운 음식을 못 먹는다는 스윙스는 돈가스를 먹으며 콜라를 먹기 시작했다.

    이하 유튜브 '스윙스'

    그는 "아 죽었다 이제"라며 돈가스를 한 입 먹고 손을 떨기도 했다. 결국 스윙스는 눈물을 흘리며 방송을 도중에 포기했다.

    방송을 멈춘 그는 급하게 화장실로 뛰어갔다.



    스윙스는 화장실에서 구토하며 괴로움을 표현했다. 카메라맨은 스윙스에게 "괜찮냐?"고 물었다.

    스윙스는 "아 진짜 이거 누가 만든 거야"라며 "제 감정을 표현하려고 하는데 말이 안 나왔다"라고 말했다. 그는 "나 백억 줘도 이거 안 한다"라고 말했다.



    스윙스는 솔직한 속내를 드러냈다. 그는 "여러분 시청해주셔서 감사하다"며 "헤이터들 완전히 신났고 재미를 제공해드려서 저도 영광이었다"라고 말했다.

    그는 토를 마저 하겠다며 카메라맨을 원래 자리로 돌려보냈다.


    토를 마저 한 스윙스는 우유를 마시며 못다 한 말을 이어갔다. 스윙스는 "어떤 사람은 이런 거 좋아한다"며 "이거는 용기를 테스트하는 게 아니다"라고 말했다.




    빈재욱 기자 binjaewook@wikitree.co.kr

우측 영역

우측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

SPONSORED

우측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