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분명 아긴데...” 어른 훈남 느낌 난다는 모델 이현이 둘째 아들

    • • 이현이 남편 유튜브 채널에 올라온 둘째 출산기 영상
    • • 지난 5일 둘째 아들 순산한 모델 이현이
    유튜브, 홍빠빠TV

    모델 이현이 씨가 최근 태어난 둘째 아들 얼굴을 공개했다.

    지난 13일 이현이 씨 남편 홍성기 씨는 개인 유튜브 채널 '홍빠빠TV'에 '홍빠빠의 육아 - 새로운 가족을 만나다'라는 제목의 영상을 올렸다. 

    해당 영상에는 지난 5일 아기를 출산하러 병원에 가는 부부, 진통을 겪고 있는 산모, 얼굴이 최초 공개된 차키(이현이 씨 둘째 아들 태명) 등 이현이 씨의 둘째 출산기가 고스란히 담겨있다. 

    이하 유튜브 '홍빠빠TV'



    이현이 씨는 8시간 진통 끝에 둘째 아들 차키를 자연분만으로 순산했다. 출산 소감이 어떠냐는 남편 질문에 이현이 씨는 "얼떨떨하다. 빨리 만나보고 싶다"는 말을 남겼다. 

    출산 이틀째 차키를 품에 안은 이현이 씨는 "어제랑은 또 다른 모습"이라며 애정을 드러냈다. 영상에 공개된 신생아 차키는 아기임에도 이목구비가 선명하고, 엄마 이현이 씨를 쏙 빼닮은 모습이 특히 눈길을 끌었다. 





    이불에 뉘어진 차키가 카메라를 향해 미소를 보이자, 홍성기 씨는 "다시 한번 아들 바보 예약"이라는 소감을 남겼다.

    지난 13일 이현이 씨는 인스타그램으로 산후조리원 일상 사진을 공개하며 건강하게 회복 중인 소식을 전하기도 했다.

    권미정 기자 undecided@wikitree.co.kr

우측 영역

우측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

SPONSORED

우측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