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좋아했던 사람 있다” 우원재가 '복면가왕' 출연을 결심한 이유

    • • 래퍼 우원재, 복면 가수 `스타킹`으로 나와 발라드 곡 불러
    • • 개그우먼 신봉선을 오래도록 좋아해왔다고 고백하기도
    래퍼 우원재 씨가 '복면가왕' 출연을 결심한 이유를 털어놨다.

    지난 14일 MBC '복면가왕'에는 래퍼 우원재 씨가 출연했다. 그는 복면 가수 '스타킹'으로 나와 복면 가수 '파워워킹'과 함께 가수 전인권 씨 곡 '걱정말아요 그대'를 열창했다.

    경연에서 진 우원재 씨는 가수 이문세 씨 곡 '옛사랑'을 부르며 정체를 공개했다. 무대가 끝난 뒤 그는 "안녕하세요. 우원재라고 합니다"라며 수줍게 인사했다.

    곰TV, MBC '복면가왕'

    MC 김성주 씨는 "사실 저희 제작진이 판정단석을 부탁드렸었다"며 "근데 본인이 복면 가수로 나오면 안 되느냐고 역으로 제안하셨다. 이유가 있었느냐"고 물었다.

    우원재 씨는 "제가 복면가왕이란 프로그램을 너무 좋아해서 나가고는 싶은데 한 번도 (복면 가수 정체를) 맞춘 적이 없었다"며 "제가 (판정단은) 잘 못 할 것 같아서 노래를 연습하겠다고 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김성주 씨는 "출연을 결심하게 된 또 다른 이유가 판정단 한 분의 열렬한 팬이기 때문이라고 들었다"며 "그분이 누구냐"고 물었다. 우원재 씨는 "제가 옛날부터, 아주 어렸을 때부터 신봉선 씨를 되게 좋아했다"고 고백했다.

     이하 MBC '복면가왕'



    신봉선 씨는 "나야?"라고 소리치며 기뻐했다. 우원재 씨는 "제가 유쾌한 성격이 아니다 보니까 재밌는 걸 되게 좋아한다"며 "어렸을 때부터 개그콘서트 등을 다 봤다. 너무 좋아했고 최근에는 복면가왕에서 상상도 못 한 정체 짤을 재밌게 봤다"고 말했다.

    신봉선 씨는 "같이 해보자"고 했고, 두 사람은 함께 화제가 됐던 '상상도 못 한 정체' 동작을 재현하기도 했다. 우원재 씨는 "감사하다. (이 장면을) 한 백번 넘게 돌려봤다"며 웃음 지었다.




    김보라 기자 purple@wikitree.co.kr

우측 영역

우측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

SPONSORED

우측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