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한국GM 노조, 중노위에 쟁의조정신청...사측과 '법인분리' 놓고 갈등

397,905

기사 본문

  • • 15∼16일, 쟁의행위 위한 조합원 찬반투표 실시
 

한국GM 노조가 사측의 법인분리 움직임에 맞서 쟁의권 확보에 나섰다. 

12일 전국금속노동조합 한국GM지부는 중앙노동위원회에 쟁의조정신청을 했다. 

한국GM 노조는 법인분리와 관련한 특별단체교섭에 사측이 참여하지 않아 쟁의조정신청을 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노조는 지난달 20일부터 이달 8일까지 5차례에 걸쳐 회사측에 교섭을 요청해왔다.

중앙노동위원회는 한국GM 노조의 쟁의조정신청 내용을 검토해 행정지도 또는 조정중지 결정을 내리게 된다. 결과는 이달 22일쯤 나올 전망이다.

중노위에서 조정중지 결정을 할 경우 노조는 파업 등을 할 수 있는 쟁의권을 확보하게 된다. 노조는 이달 15∼16일에는 조합원을 대상으로 쟁의행위 찬반투표를 진행할 계획이다. ㅗ
 
노조의 이같은 결정은 사측이 이달 19일 열리는 주주총회를 통해 기존 디자인센터와 기술연구소 등을 묶어 별도의 R&D 법인으로 분리하는 안건을 처리하는 데 다른 것이다. 노조는 연구개발 전담 신설 법인이 설립되면 나머지 생산 기능은 축소하는 구조조정이 이뤄질 것으로 보고 법인 분리를 반대하고 있다. 

노조는 이날 성명을 내고 "(사측은) 19일 주주총회 절차까지 마무리하고 12월 1일부로 연구개발 회사를 신설한다는 계획으로 일방적으로 밀어붙이고 있다"며 "노조에서는 5차례 교섭을 요청했지만 회사측은 요지부동이라 노동쟁의와 쟁의조정신청을 결의하고 쟁의대책위원회를 구성하는 등 만반의 투쟁 준비를 마쳤다"고 했다.

한국GM의 2대주주인 산업은행도 한국GM의 일방적 법인 설립에 반발해 법인 분리 주주총회 개최 금지를 요구하는 가처분 신청을 최근 인천지방법원에 제출한 상태다. 

"나 빼고 다 봤대" SNS 인기 영상

이승연 기자 yeons6313@wikitree.co.kr
위키트리는 뉴스 스토리텔링 가이드라인을 엄격히 준수하고 있습니다.

관련 기사

필자의 다른 기사

우측 영역

증시

사이드 배너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