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롯데주류, 강원도 삼척 ‘처음처럼 1호 숲’ 완공…현판식 진행

396,346

기사 본문

  • • 대기환경 개선·수원 저장·수질 정화 등 도모
  • • 연간 3천300만ℓ 빗물·이산화탄소 흡수 및 미세먼지 저감 효과도
롯데주류가 강원도 삼척에 위치한 ‘처음처럼 숲’에서 1호 숲을 완공한 가운데 빗물·이산화탄소를 흡수하고 미세먼지 저감 효과가 나올 것으로 예상된다. 사진/롯데주류


롯데주류(대표 이종훈)가 지난 11일 강원도 삼척에 위치한 ‘처음처럼 숲’에서 1호 숲 완공을 기념하며 현판식을 진행했다고 12일 밝혔다.

‘처음처럼 숲 조성’은 숲을 가꿔 대기환경을 개선하고 수원 저장, 수질 정화 등을 도모하기 위해 롯데주류와 사회적 기업 ‘트리플래닛’이 함께 진행하는 사회공헌 프로그램이다.

앞서 롯데주류는 지난 4월 첫 활동으로 대형 산불피해를 입은 강원 삼척시의 산불 피해지역 약 6000여평에 식수식을 진행하고 처음처럼 1호 숲을 완공한 바 있다. 

이번에 조성된 처음처럼 숲은 연간 3300만ℓ의 빗물을 흡수할 수 있다. 

아울러 54만6000㎏(승용차 33만7000㎞를 주행할 경우 배출되는 이산화탄소량)의 이산화탄소를 흡수하고 7만㎏의 산소를 생산(4200명의 산소요구량), 21만4000㎏의 미세먼지를 저감(공기청정기 2억4000시간 가동시킬 경우 정화량)하는 생태학적 가치를 갖고 있다. 

롯데주류 관계자는 “물을 기반으로 하는 사업특성을 고려해 환경을 보호하는 사회공헌 활동을 진행하고 있다”며 “1호 숲에 이어 2호, 3호 숲을 조성하여 사회적 책임을 다하고 깨끗한 주류기업의 이미지를 강화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나 빼고 다 봤대" SNS 인기 영상

권가림 기자 kwon24@wikitree.co.kr
위키트리는 뉴스 스토리텔링 가이드라인을 엄격히 준수하고 있습니다.

관련 기사

필자의 다른 기사

우측 영역

증시

사이드 배너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