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리니지 혁명 뛰어 넘겠다”...넷마블 '블소레볼루션' 12월 6일 출시

397,173

기사 본문

  • • 스토리, 경공 시스템, 전투 액션 등 원작 감성 전달
  • • 대규모 오픈 필드 세력전, 커뮤니티 등 차별화된 재미 제공
11일 열린 넷마블 '블레이드 & 소울 레볼루션' 미디어 쇼케이스에서 권영식 대표가 인사말을 하고 있다 사진/넷마블


넷마블의 야심작 '블레이드 앤 소울 레볼루션(이하 블소 레볼루션)'이 오는 12월6일 국내에 첫 선을 보인다. 넷마블은 '리니지 레볼루션'을 뛰어 넘어 모바일 MMORPG 시장에 새로운 혁명을 일으킨다는 목표다.

넷마블은 11일 신도림 쉐라톤호텔서 '블레이드 앤 소울 레볼루션' 미디어 쇼케이스를 열고 블소 레볼루션을 오는 12월6일 국내시장에 정식 출시한다고 밝혔다.

이날 행사에서 권영식 넷마블 대표는 "원작의 감성을 모바일에 그대로 담아낸 블소 레볼루션은 유저들에게 최고의 경험을 선사할 것"이라며 "원작의 인기를 뛰어넘겠다는 의미를 담아 레볼루션이라는 이름을 붙인 만큼, 게임시장서 다시 한번 열풍을 일으킬 수 있게 최선을 다하겠다"고 소감을 전했다.

강지훈 넷마블 사업본부장은 "블소 레볼루션은 지난 2016년 출시된 '리니지 레볼루션'을 뛰어넘는 새로운 도전이 될 것"이라며 "완성도 높은 게임으로 모바일 MMORPG 판을 뒤집겠다"는 포부를 밝혔다.

장현진 체리벅스 개발총괄은 "블소를 블소답게 만들기 위해 원작의 감성을 담아내는데 집중했다"며 몰입감 높은 스토리를 블소 레볼루션을 특징으로 꼽았다. 원작의 방대한 스토리를 모바일 환경에 맞춰 재해석했다. 또 150종 이상의 고퀄리티 시네마틱 영상을 도입해 블소 레볼루션을 즐기는 유저들은 영화를 보는 듯한 기분을 느낄 수 있다. 

원작의 트레이드마크인 '경공'도 모바일에 최적화 했다. 블소 레볼루션 유저들은 하늘과 땅, 물 위를 달리고 필드를 자유롭게 넘나들며 MMORPG의 광활한 필드를 즐길 수 있다. 단 두개의 버튼 조작으로 쉽게 고 퀄리티 전경을 감상할 수 있다.
  
종족에 따라 달라지는 직업과 캐릭터도 눈길을 끈다. 블소 레볼루션은 진족·곤족·건족·린족 총 4개 종족으로 구성돼 있으며 종족에 따라 선택 가능한 성별 및 직업이 달라진다. 이번에 공개되는 직업은 검사·권사·역사·기공사 등 총 4종이며 추후 업데이트를 통해 더 다양한 직업이 추가될 예정이다. 한편 넷마블은 지난해 지스타 현장에서 유저들의 요구를 수렴해 린족 남자를 추가했다. 

이밖에도 각 직업에 특화된 다채로운 무공들을 활용한 전투는 대전 게임을 방불케 하는 화려하고 역동적인 쾌감능 선사할 예정이다.

넷마블 '블레이드 & 소울 레볼루션' 미디어 쇼케이스에서 체리벅스 장현진 개발총괄이 게임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 사진/넷마블


장 총괄은 "원작을 재현하면서도 혁신적인 모바일 MMORPG를 만들내기 위해 총력을 다했다"며 블소 레볼루션만의 차별화된 콘텐츠 '오픈필드 세력전'을 공개했다. 모든 유저들은 세력전에 참여할 수 있으며 각 서버별 최대 500 대 500의 실시간 전투가 가능하다.

그는 이어 "블소 레볼루션의 목표는 진정한 MMORPG 커뮤니티를 만드는 것"이라며 커뮤니티 콘텐츠들을 소개했다. 실제로 많은 유저들이 PC 온라인 게임을 통해 커뮤니티의 즐거움을 경험했지만 모바일게임에서는 커뮤니티를 즐기기 힘들었다. 이에 블소 레볼루션은 '마을', '문파', '세력' 등의 커뮤니티를 추가했다.

유저들은 커뮤니티의 시작인 마을에 모여 서로 이야기를 나누며 자연스럽게 새로운 관계를 만들 수 있다. 또 커뮤니티의 중심 문파에 가입해 유저들과 모여 쉬고 물약, 음식 등을 나누며 친목을 다질 수도 있다.

모든 유저들은 캐릭터 생성과 동시에 세력에 속하게 되며 계층 상승을 위한 갈등, 경쟁, 협동을 겪으며 현실 못지 않은 사회를 형성하며 상호작용을 경험하게 된다.

"나 빼고 다 봤대" SNS 인기 영상

김오미 기자 omme@wikitree.co.kr
위키트리는 뉴스 스토리텔링 가이드라인을 엄격히 준수하고 있습니다.

관련 기사

필자의 다른 기사

우측 영역

증시

사이드 배너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