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한진 일가, 자택 경비원과 계열사 직원 동원해 '잡일'

398,758

기사 본문

  • • 강아지 산책 및 놀이터 공사 등에 투입
  • • 경찰, 조회장 16억원대 배임 혐의`로 검찰 송치
 조양호 한진그룹 회장

조양호 한진그룹 회장 일가가 자택 경비원과 계열사 직원들을 강아지 산책이나 놀이터 공사 등 자택 관련 각종 잡일에 동원한 사실이 드러났다. 

5일 경찰 및 항공 업계에 따르면 조 회장의 종로구 구기동 자택의 배수관 보수, 지붕 마감공사 등에 정석기업 직원들이 동원했다. 2013년 종로구 평창동으로 이사한 뒤에도 와인 창고 천장 보수, 화단 난간 설치 등 자택 유지·보수에 동원했다. 

조 회장의 평창동 자택 경비원들도 경비 일 외 강아지 산책과 배변 정리, 쓰레기 분리수거·배출 등의 잡무를 한 것으로 조사됐다. 

한편 이날 서울지방경찰청 지능범죄수사대는 조 회장을 특정경제범죄 가중처벌법상 배임 혐의로 불구속 수사한 끝에 기소 의견으로 서울중앙지검에 송치했다.

자택 경비를 맡은 용역업체 유니에스에 지급할 비용 16억1000만원과 자택 시설 유지·보수공사 비용 4000여만원을 한진그룹 계열사인 정석기업이 지급하게 한 혐의다. 

이와 관련 한진그룹은 이날 경찰 조사 발표 관련 입장자료를 내고 조 회장의 자택경비 비용 대납 이유를 밝혔다.

수년 전부터 한 퇴직자가 법원의 패소 결정에도 불구, 자택 앞에서 불법 1인 시위를 이어가며 조 회장에게 위해를 가하려 시도해 경비를 강화했다는 것이다. 하지만 비용 대납이 법률상 문제가 될 수 있다는 지적에 따라 수사 이전에 모든 비용을 회사에 반납했다고 밝혔다.

한진 관계자는 “경호원들에게 사적인 일을 시키고 자택 시설보수 등에 동원한 것은 죄송하다”며 “현재 조 회장 자택 경호경비 비용은 사비로 지불하고 있으며, 향후 자택 업무에 회사 직원이 연관되는 일이 없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나 빼고 다 봤대" SNS 인기 영상

이승연 기자 yeons6313@wikitree.co.kr
위키트리는 뉴스 스토리텔링 가이드라인을 엄격히 준수하고 있습니다.

필자의 다른 기사

우측 영역

증시

사이드 배너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