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대한항공, 오사카 노선 운항 부분 재개

395,272

기사 본문

  • • 14~20일 부분 재개…20일 이후 복구 상황따라 정상 운항 결정

대한항공은 오는 14일부터 20일까지 7일간 일본 오사카 노선에 대해 부분적으로 정기편 운항을 재개할 예정이라고 13일 밝혔다.

재개되는 운항은 김포~간사이 왕복 2회, 인천~간사이 왕복 1회 등 하루 총 3회, 6편 규모다. 20일 이후 운항 여부는 간사이 공항 터미널 시설 복구 상황에 따라 결정한다는 방침이다. 

대한항공은 태풍으로 인한 간사이 공항 터미널 폐쇄로 지난 5일부터 13일까지 오사카 노선을 전면 운항 중단했다. 현재 나고야, 오카야마, 후쿠오카 등 주변 공항에 대형기를 투입해 오사카를 오가는 승객들을 수송 중이다.

오사카 정기편 운항이 정상화 되기 전까지 인근 노선인 나고야, 나리타 노선에 대형기를 투입해 1030석 규모로 공급석을 추가할 계획이다. 

대한항공은 간사이공항과 주변 지역 복구가 완전히 이뤄지지 않아 시내를 오가는 교통편이 불편한 점을 고려해 간사이공항에 도착하는 승객을 대상으로 셔틀버스를 포함한 대중교통 이용 안내문을 배포할 예정이다.

"나 빼고 다 봤대" SNS 인기 영상

이승연 기자 yeons6313@wikitree.co.kr
위키트리는 뉴스 스토리텔링 가이드라인을 엄격히 준수하고 있습니다.

관련 기사

필자의 다른 기사

우측 영역

증시

사이드 배너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