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상을 깨우는 재미진 목소리
현재 위키트리와 네이버 양쪽에서 동시에 가장 많이 검색된 키워드입니다.
SNS와 포털 양쪽에서 지금 현재 가장 뜨거운 키워드로, 위키트리에서만
보실 수 있는 핫이슈 목록입니다.
베댓x뉴스 구독신청

댓글부터 먼저보는 뉴스레터

위키트리 베댓x뉴스

수신을 원하시는 Email 주소를 입력 후
구독신청을 누르시면
베댓X뉴스 최신호가 발송됩니다.

(추천글)<시와 인생>


  / 천향미


해운대 백사장에 
갈매기 무리가 먹이를 찾고 있다.
슬그머니 다가가 카메라 초점을 맞추는데
새우깡 파는 할머니 파도 같은 넉살로
-아따, 깡이 있어야 푸드득 날제
밉지 않은 너스레로 내 손에 들려준 
새우깡 봉지 속
한 평생 깡으로 살아온 
그녀 닮은 등 굽은 새우들
과자봉지 속에서 바스락거리고 있다.
새우 한 마리 손바닥에 올려놓으니 
갈매기 무리 지어 몰려온다.
겁 없이 손목에 앉아 발톱으로
깡을 모르고 살던 여자의 손끝 
쪼아댄다.
무엇이 이처럼 급박하게 했을까
내 머리 위에는
깡이 끌고 가는 
날개 달린 것들의 저녁이 분주하다.


● 천향미 시인
경북 의성 출생. 2007년 계간 《서시》 등단. 2011년 한국문학방송 신춘문예 당선. (사)윤동주선양회·해운대문인협회·부산시인협회 사무국장 역임. 시집으로는 『바다빛에 물들기』 『깡이 있어야 날제』 등이 있음. 귀천문학상, 부산시인협회상(작품상) 등 수상 

■  해설 및 감상    
  깡에서 강한 생명력이 느껴지는 시다. 생각해 보면 살면서 벼랑 끝에서 살아남을 수 있었던 것도 깡 덕분이다. 깡은 본전의 가장 밑바닥이다. 새우깡을 먹겠다고 겁 없이 달려들어 여자의 손끝을 쪼아대는 갈매기를 보라. 깡을 끌고 가는 것은 날개 달린 것들이다. 작지만 꼬깃꼬깃 접어 가슴 한 쪽에 품었던 희망 한 점, 내가 나를 이기게 한 것도 깡이므로 겉으로는 안하무인처럼 보이지만, 아는가? 슬픔의 긴 터널을 건너온 것이 깡이라는 것을. 깡은 침묵의 무늬이거나 입이 없다. 깡은 외롭다. 아무것도 없을 때 부모 잃은 아이처럼 깡은 홀로 남겨진다. 그러다가 들키면 깡은 순해진다. 말랑말랑한 저녁이 되어 내게 돌아와 운다.  / 김은자

● 김은자 시인 
월간 《시문학》으로 등단. 미주 중앙일보 신춘문예와 한국문학방송 신춘문예 당선. 재외동포문학상(시) 대상, 미주동포문학상, 윤동주문학상(해외동포), 해외풀꽃시인상 수상. 한국문학방송 편집위원. 저서로 시집 『외발노루의 춤』 『붉은 작업실』, 산문집 『슬픔은 발끝부터 물들어 온다』 『비대칭으로 말하기』, 시선집 『청춘, 그 포스트모더니즘』 등이 있음. 












키워드 천향미,김은자,깡
이 글은 위키트리 회원인 위키기자가 작성한 내용으로 위키트리 스토리팀의 편집방향과 다를 수 있습니다.

'수정/본문 함께쓰기' 탭을 클릭하시면 위키트리 회원이시면 누구라도 본문을 이어 쓰시거나 고쳐 쓰실 수 있습니다.

본문을 수정하신 내용은 '함께 쓴 히스토리'에 보관됩니다.

본문을 작성 또는 수정한 내용이 다른 사람의 명예를 훼손하거나 확인을 거치지 않은 허위사실이 기재되지 않도록 유의하시기 바랍니다.

이 글의 저작권은 CCL '저작권 표시 + 변경가능'이 적용됩니다.

위키트리는 뉴스 스토리텔링 가이드라인을 엄격히 준수하고 있습니다.
http://i.wik.im/350064@wikitree #천향미
#천향미
#천향미
SNS 댓글 쓰기 -
  • 1
  • 2
  • 3
  • 4
  • 5
  • sns AX_name | AX_date_ds

    AX_content_ds

  • X
  • 더 보기(0)
    실시간 트위터 RT (회)
    best
    rt

    AX_rt_userid | AX_rt_date_ds

    AX_rt_content_ds

    더 보기(0)
    BIZ STORY
    SPONSORED
    • WIKITREE 친구 맺기
    • Facebook
    • Twitter
    • 인스타그램
    • 스팀잇
    • youtube
    공유하기